변리사 연봉 현실을 파헤쳐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생생정보통입니다. 요즘 변리사 연봉이 화제죠. TV에 출연하는 일반인들 중 변리사 직업을 가지신 분들은 항상 고연봉자로 비춰지는데요.

과연 변리사라고 모두가 다 억대 고연봉을 받는 것일까요? 결론부터 알려드리면 현실은 그렇지 않다는 것입니다.

오늘은 변리사 연봉에 대해 샅샅들히 파헤쳐 드릴테니 이 글을 꼭 끝까지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변리사 연봉 현실

변리사는 특허법인에 속해 일을 하는데요. 특허법인 초봉은 4천~6천만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반적인 중견~대기업 초봉 수준이죠.

1억대 연봉을 받으려면 보통 5~6년차 정도는 되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변리사는 수많은 분야의 특허 법인을 처리하는 만큼 분야에 따라 수임비가 천차만별인데요. 그렇기 때문에 변리사가 속한 과마다 연봉 인센티브가 달라집니다.

바로 이 인센티브 부분에서 변리사끼리도 연봉 차가 심하게 나는거죠.

변리사 업무 강도 현실

변리사 자격증을 따는 건 하늘의 별따기와도 같다고 합니다. 하지만 업무 강도는 변호사 뺨치는 수준의 업무 강도라고 하네요.

자격증만 딴다면 특허법인에 들어가는건 거의 기정 사실인 관계로 자격증 = 취업이라는 공식입니다.

하지만 법리사는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분야의 특허권을 다뤄야하기 때문에 모든 분야에 대해 전문적인 지식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야근과 주말근무가 생활화 되있는게 변리사 업계의 현실이라고 합니다.

변리사의 미래

변리사 업계의 미래는 그리 밝지만은 않은 것 같습니다. 현재 지역마다 메이저 특허법인들이 그 지역의 특허권을 대부분 관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변리사 자격증을 따는 사람들을 수용할 특허법인의 수가 부족하다고 합니다.

수요보다 공급이 많아지고 있는 현실이죠. 그렇기 때문에 미래에는 변리사 자격증을 딴다고 해도 취업이 어려워 질 수 있다는 게 변리사 분들의 의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