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대응 민관협의체 총정리 및 신고 방법

방통위(방송통신위원회)가 무분별한 가짜뉴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23년 9월27일 ‘가짜뉴스 대응 민관협의체‘를 출범하였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가짜뉴스 원스톱 신고센터를 통해 가짜뉴스 신고접수를 시작하는 것인데요.

이 민관협의체에 네이버,카카오,구글,메타 등 인터넷 공룡 플랫폼 기업들도 대거 참여하는 걸로 알려져있습니다.

이 협의체가 대체 어떤 일을 하는 단체인지, 그리고 가짜뉴스 신고 방법에 대해서도 오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겠습니다.

지금 함께 알아보시죠.

가짜뉴스 대응 민관협의체가 하는 일

신속심의 패스트트랙으로 빠른 삭제 및 차단
가짜뉴스 대응 민관협의체 (가대민)은 가짜뉴스의 신속한 근절을 위해 신속심의 패스트트랙을 시행합니다.

쉽게 말해 가짜뉴스 신고가 들어오면 빠른 심의 절차를 통해 가짜뉴스 삭제 또는 차단을 위해 해당뉴스를 발행한 단체에게 협조 요청을 하는 것입니다.

이 패스트트랙의 절차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누리집 사이트에 ‘가짜뉴스 신고’ 배너를 운영하여 가짜뉴스 신고 접수를 받습니다.

접수된 뉴스건에 대해 해당 뉴스를 발행한 사업체 또는 단체에게 자율규제 협조를 요청하여 뉴스를 삭제 조치를 취합니다.

가대민(가짜뉴스 대응 민관협의체) 개설 이유

윤석열 정부가 온라인 상에 가짜뉴스가 너무 무분별하게 돌아다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가대민을 개설하였습니다.

여기에 더 나아가 가짜뉴스 근절 제도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가짜뉴스대응정책팀‘도 신설하였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앞으로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제도방안 마련과 자율규제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할 예정이라 밝혔습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가짜뉴스 신고하기

가짜뉴스 정책 문의처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정책총괄 : 02-2110-1510 / 가짜뉴스정책대응팀 : 02-2110-1511

글을 마치며

지금까지 가짜뉴스대응민관협의체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았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